대장동 산업단지 개발에 대한 부천시장후보 정책질의 답변결과 발표 기자회견

대장들녘지키기 시민행동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천의 중대한 사안인 대장동 산업단지 개발계획과 관련하여 시장후보들에게 정책질의를 보냈었습니다.

지난 5월 23일은 시장후보들의 답변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대장동 산업공단 개발과 관련하여 민주당 장덕천 후보는 (기존 김만수 시장과 동일한 입장을 견지하며) “기업유치고용창출 효과를 강조하고 있다반면 바른미래당 이승호 후보는 시민주권 거버넌스 모델도시를 강조하며 국가농업생태공원이나 생태관광단지 조성을 제기하고 있으며무소속 윤병국 후보는 대장동 개발은 환경적 재앙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대장동 개발을 전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내실있는 공론화를 통한 민주적 결정에 대하여 민주당 장덕천 후보는 보존론과 개발론이 충돌하고 있는 상황임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끊어진 부천의 미래성장동력의 확보라는 관점에서 적극 개발할 예정임이라고 하고 있다반면 바른미래당 이승호 후보는 모든 행정행위를 중지하고대장동 산업공단 뿐 아니라 도시재생사업재개발사업문예회관 신축 등 대규모 개발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재검토하겠다.”고 했고무소속 윤병국 후보는 모든 행정행위를 중지하고농업생태공원을 구상할 수 있으나 이것 역시 1년의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결정하겠다.”고 하고 있다.

  부천은 인구밀도 전국 2산림면적 전국 최하위미세먼지 오염 전국 7불투수율 전국 최하위로 환경적으로 열악한 도시이다. 120만평 대장들녘은 분지형 도시 부천의 바람길이며법정보호종 35종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이다.

부천시장 후보 중 바른미래당 이승호 후보무소속 윤병국 후보는 부천의 열악한 환경조건을 잘 인식하고 있으며 대장들녘의 생태적 가치를 인정하고 있다반면 민주당 장덕천 후보는 이런 인식 자체가 결여되어있으며 산업단지를 개발하되 충분한 녹지공간을 확보하고 비오톱을 조성하겠다.”고 하나 이는 실효성 없는 말에 불과하다.

더욱 심각한 것은 민주당 장덕천 후보는 보존론과 개발론이 충돌하고 있는 상황은 주지의 사실이지만…..적극 개발할 예정이라고 답하고 있다는 점이다지난 4년간 부천시는 주요한 정책결정을 하면서 제대로 된 시민의견 수렴 과정 없이 추진하여 갈등과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많은 시민들은 새로운 부천시장이 들어설 경우 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시민들과 소통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대장동 산업단지의 경우 현재 용역결과보고 외에 단한차례의 시민설명회나 주민의견 수렴조차 이루어지지 않았다그런데 민주당 장덕천 후보는 부천시민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7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개발하면서 어떤 민주적 절차를 통해 정책적 정당성을 가져갈 것인지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우리는 민주당 장덕천 후보의 일방적 태도에 강력하게 문제제기하며 이후 대장동 산업공단이 부천시민의 삶을 악화시킬 (대기오염미세먼지 등환경적 피해와 함께 대장들녘의 학교급식 친환경 쌀생태계 보고(寶庫)를 지키기 위한 시민캠페인를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다또한 지방선거 후 바로 시민 공론화과정을 진행할 것임을 천명한다.

KakaoTalk_Moim_5kk1uU1nyVxEacIsUZhqh55NbkudzQ KakaoTalk_Moim_5kk1uU1nyVxEacIsUZhqh55NbkEoqC